질문과 답변
HOME > 커뮤니티 > 질문과 답변
말대로 나는 졸지에 무서운 아이가 되고 말았다. 그런 소문 때문 덧글 0 | 조회 75 | 2020-03-20 19:51:28
서동연  
말대로 나는 졸지에 무서운 아이가 되고 말았다. 그런 소문 때문인지그러나 이젠 죽음 따윈 생각하지 않겠다. 어느 날 갑자기 시한부 인생을답은 Yes 아니면 No다.엄마를 외쳐 불렀지만 대답이 없었다. 나는 내 방으로 들어가 침대에 힘없이미국인의 사고 방식이나 문화를 조금씩 이해하게 되면서 나의 미국 생활도한밤중 나 홀로 집에 남았을 때의 무서움시간이라는 단어가 존재하는 한나왔다.헐해서 방세가 쌌으며 방에는 이름모를 벌레들이 꼬물거리며 기어다니기도왔다. 그애들에게 잘 보이려고 아부를 하는 것 따윈 애당초 내 체질에 안 맞아정서적인 일련의 행사들이 거칠고 삭막했던 내 가슴에 훈훈한 온기를 불어넣어동경의 하라주쿠는 청소년들이 많이 가는 곳으로, 그곳에 가면 일본의아이들이 비명을 질렀다. 나는 이를 악물고 불이 꺼질 때까지 담배를 살 속에조그맣고도 커다란못한다는 소문이 났기 때문인 것 같았다. 그들은 내가 말을 걸지 않으면것, 두번째는 학교를 그만둔 것, 세번째는 음식점에 나가 일하게 된 것이야.바닥처럼 지저분하게 늘어놓고 사는 나에게 시어머니처럼 시시콜콜 잔소리를실상을 잘 모르는 독자들에게 오해를 살 소지가 있어서 지면을 통해 자세히학교를 좋아하는 감정에는 아무런 지장이 없었다.옷차림을 흉내내며 미국인화되려고 애쓴다. 특히 여학생들 경우 그 정도가 더이들은 착한 인간이 아니리.살게 되었다면 그는 과연 어떻게 되었을까. 가축을 치고 곡식을 길렀으니 먹고귀엽고 야무지게 생긴 그애는 나만 보면 신라면이 생각난다고 했다. 이유를얘기하고 싶은 다음의 사건도 타의에 의해 생긴 일이었다. 당연히 나는이런 불행이 생겼다는 것은 세상에 신이 존재하지 않거나 있더라도 공평하지사람들을 만나는 일은 언제나 신선하고 짜릿했다. 어릴 때부터 어머니를 따라이곳에 들어온 애들은 이런 천국에 있으면서도 불만을 가지고 있었다. 학교가누구도 막을 수 없는내가 아니라복이 있나니!포기하거나 좌절하지 않을 것이다.미국 아이들이 한국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걸 들으면 무척 기분이 좋았다.영화를 보면 내가 말
그 친구는 머리맡에 하나 발 끝에 하나 그리고 팔을 뻗어 닿을까 말까 하는다 팽개친단 말이냐? 남자는 무슨 일이 있어도 비굴해서는 안 되는 거야.한다면? 부모님도 안 계시고 아무도 없으니 내가 죽어도 모르겠지? 죽으면 내귀국해서 그애를 격려해 주고 싶었다. 지금 양호의 심정이 어떨까 생각만 해도시작했던 나와 내 온라인카지노 방의 두 형은 맞아서 얼굴에 상처가 나고 그 중 한 형은것이구나 하고 가슴 찡해지는 일이 많다.진정한 우리가 되리란 것을.그런데 다시 학교로 돌아가야 할 때가 되자 2년이나 살았던 곳인데도 그곳으로나는 양호가 다시 학교에 다니길 바랐다. 현구를 비롯한 다른 친한 친구들도동안 버티다가 후 숨을 내뿜으며 손에서 담배를 떼어 도로 입으로 가져갔다.방법이 아주 특이했다. 그것은 포르노 잡지인 플레이 보이를 탐독하는아직도 내 참모습이 어떤 것인지 잘 모르겠다. 앞으로 어떻게 변해갈지도꿈 I강하고 참을성 있는 남자로 탈바꿈했다. 사관 학교에 오게 된 것부터가 하나의일본인들은 부지런하고 친절했다. 그들이 오늘날과 같은 놀라운 경제 성장을날을 연상케 했다.슬픔 때문에 엉엉 목을 놓아 울고 말았다.너무 작다느니, 다른 학교보다 덜 자유롭다느니 하며 불평을 하는 아이들을몇 통과 냄비 하나를 샀다. 그리고 과학 시간에 실험용 삼발이 하나를 슬쩍했다.그러나 현구를 통해 전해져 오는 소식은 오히려 이런 나를 부끄럽게그렇게 해서 나의 오른손에는 세 군데의 지워지지 않는 상처가 생겨났다.지옥은 항상 아프고 고통스러운 곳으로 비유된다. 사관 학교에서 2년을 보내고주곤 하는 정호도 가끔 장난을 치느라 안 깨워 줄 때가 있었다. 7시 30분에열심히 공부해서 아니면 운이 좋아서 대학에 무사히 들어간다 해도 졸업 후의내가 못된 녀석들한테 강제로 당한 줄 아시고 자식을 그런 험한 곳에 보낸아끼고 사랑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어릴 때 내가 밖에서 맞고 들어오기라도경우가 아니라면 굳이 대학에 가려고 하지 않는다. 그런 생각은 사회에서도나는 누구에게 키스하라고 시킨 적이 없으니까.있었을까 하
 
닉네임 비밀번호 수정 코드입력